2022/09 9

깨달은 사람이란

깨달은 사람이란 외면적으로 어린아이가 되는 게 아니라, 내면적으로 어린아이가 되기 시작한다. 내면이 변함에 따라 외면도 점차 따라서 변하겠지만, 우선은 외면이 아니라 내면에서부터 변화가 시작된다는 말이다. 어쩌면 내면에서조차 어린아이가 되는 게 아니라, 성인의 인식과 아이의 인식이 병행하는 것일 수도 있다. 성장하면서 기억에서 지워버린 어린아이 때의 인식이 되살아나, 성인이 된 지금의 인식과 병렬로 서 있는 것이다. 그래서 깨닫게 되면 때로는 어린아이와 같은 행동을 서슴지 않기도 한다. 다만 어릴 때와는 달리 논리가 정연하다. 근대의 선승이라 일컫는 경허 선사의 기행 중에, 제사도 지내기 전에 제사상에 올려진 음식을 거두어 배고픈 동네 사람들에게 모두 나누어 주고도, 분기가 하늘까지 치솟았던 제주 즉 망..

깨달음의 서 2022.09.18

긍게 사램이제

긍게 사램이제 / 신타 "사람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와 "긍게 사램이제"라는 구절에선 동감의 눈물이 터져 나왔다 "사람이니 실수를 하고 사람이니 배신을 하고 사람이니 살인도 하고 사람이니 용서도 한다"는 말씀이 어느 경전 구절보다 성스러웠다 "사람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와 "긍게 사램이제"라는 간격을 오늘도 나는 걷고 있다 지나가 버린 애증의 기억도 아직 오지 않은 상상도 아닌 나 자신과 그리고 타인을, 실수하고 배신하고 살인하는 우리를 이제부턴 더욱더 용서하고 사랑하리라 감각 속의 사람도 아니며 기억 속의 사람도 아닌 보이지 않는 알 수 없음 무형으로 존재하는 감각 자체와 기억 자체가 우리가 그토록 찾아 헤매던 여전히 베일에 싸여있는 바로 우리 자신이므로 ★ 겹따옴표는 정지아 작가의 장편소설 '..

詩-깨달음 2022.09.17

아무것도 아닌 동시에 모든 것인

아무것도 아닌 동시에 모든 것인 / 신타 눈에 보이고 몸으로 느껴지는 이것이 내가 아닐 뿐이다 내 안에 있는 나라고 여겨져 왔던 이것이 내가 아닐 뿐이다 우주에서 먼지보다 작은 나란 눈에 보이는 상에 지나지 않으며 오감의 세계를 살면서도 감각을 벗어난 텅 빈 내가 있음을 그동안 감각 안에서만 살아왔음을 문득 깨달아 깨달음이 시작되는 내가 있다 입으로는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라고 외치면서도 오를 때 보지 못한 꽃 내려갈 때 보게 됨을 알지 못하는 정상에 올랐으면 다시 내려가야 함을 돈오에서 점오가 시작됨을 모르는 이가 많다 아무것도 아닌 동시에 모든 것인 내가 있음이다

詩-깨달음 2022.09.10

아모르 파티

아모르 파티 / 신타 시가 없었다면 나는 사람을 만난 기쁨을 사람이 떠난 슬픔을 혼자 감당하기 어려웠으리라 술이 없었다면 나는 사랑과 함께하던 기쁨을 사랑이 떠나버린 시간을 홀로 기억하기 힘들었으리라 그래도 내겐 내가 있어 떠나지 않고 영원히 함께하는 시를 쓰고 술을 마실 수 있는 스스로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오늘도 한 잔의 술을 마시며 원고지 아닌 휴대폰을 들고 떠오르는 생각과 말을 담아 시를 쓰는 밤의 시간이 있다 지금 이대로 마음에 머물리라 이미 소망이 이루어진 것처럼 원하는 걸 이미 이룬 사람처럼 꿈을 꾸고 새 아침을 맞이하리라

신작 詩 2022.09.09

사과의 윤회 輪廻

사과의 윤회 輪廻 / 신타 식탁 위에 놓인 생명 나무에서 떨어졌지만 살아 있다 내가 내 몸을 보고 느끼며 또 생각하듯이 사과 한 알 그도, 제 몸을 스스로 바라보고 느끼며 또 생각한다 사과가 썩는 것은 내 몸이 썩는 것, 파상풍이거나 암에 걸린 것이다 곧바로 죽는 게 아니므로 시름시름 앓다가 병이 씨앗까지 퍼졌을 때 사과 한 알은 생을 마감하게 된다 그러나 보이지 않는 생명은 여전히 남아 또 다른 사과의 씨앗 속으로 들어간다 씨앗을 여물게 하고 과육을 살찌우게 하며 또다시 나무에서 떨어진다 식탁 위에 놓여 해체되거나 아니면 땅속에서 몸을 푼다 모천을 찾아 알을 낳은 뒤 죽는 연어처럼 모토 母土에서 새끼를 낳고는 스스로 어린 것의 거름이 된다 몸이 아닌 생명을 이어받은, 어린 싹은 어느덧 나무가 되고 암수..

詩-깨달음 2022.09.06

징검다리

징검다리 / 신타 내려놓는 게 아니라 줄이는 것이라고 했던가 사랑도 집착도 욕심을 조금만 내도록 해볼 게 맘 찜찜하게 해서 미안해 살면서 미안하단 말 여태 안 하고 살았던 것 같은데 지금도 안 하고 싶은데 내 자존심이 무너지는 것 같아 눈물이 나와 태풍과 함께 쏟아진 비에 이제는 기억으로만 남은 엊그제 함께 건너던 징검다리 소용돌이치는 냇물은 세상 살아가는 마음이겠지 흐려졌다가 맑아지고 흘러넘쳤다가 가라앉는 사랑하다가 미워하고 밉다가도 사랑스러워지는 건 냇물처럼 흘러가는 마음이겠지 불어난 물에 사라진 징검다리 여전히 넘쳐흐르는 냇물 가두거나 남길 것 하나 없어도 흘러가고 있음 거기에 아무것도 없는 내가 있겠지

신작 詩 2022.09.06

당연한 게 당연하지 않을 때

당연한 게 당연하지 않을 때 / 신타 빗물이 고인 위에 연달아 떨어지며 파문을 만들어내는 빗방울 창문 밖 당연했던 풍경이 당연하지 않을 때 귓가에 들려오는 빗소리 언제 어디서 처음 들렸을까가 문득 궁금해지는 능소화에 매달린 주황색은 어떻게 처음 생겼을까 하는 부질없음 속에서 피는 한 편의 시 가지 끝에 나란히 매달려 바람에 나부끼는 이파리들 예전부터 보아온 모습이지만 새삼 기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맑게 갠 한낮에도 태양이 도는 것처럼 보이는 감각의 오류 지식으로는 알아도 오류를 깨닫지 못한 채 감각을 하늘처럼 섬기는 여전히 낮은 자세 늘 함께하는 식탁 위에 놓인 풍경들 앞에 놓인 빨간 머그잔이 내 몸과 다를 바 없이 느껴질 때 비로소 몸에서 벗어나고 있음이다

신작 詩 2022.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