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의 율려(律呂)

시간여행

무아 신타 (無我 神陀) 2021. 9. 5. 08:54

시간여행

홍 준 경


우리네 이승여행 편도티켓 한 장 들고

왕복 없는 길 위에 애오라지 전진만 했네

이따금 한 눈 파는 건 어찌 보면 사치였지.


지친 몸 곧추세운 황혼열차 그 철로 변

지난 날 홀린 백서 희끄무레 갸웃대면

어쩔꼬! 나만의 여로 역류할 새가 없네.

'시조의 율려(律呂)'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백구의 살신성인  (0) 2021.09.05
생로병사 외길에서 ㅡ 부부  (0) 2021.09.05
2021, 가을강나루  (0) 2021.09.05
풍경 (風磬)  (0) 2020.04.03
지리산 김삿갓  (0) 2020.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