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의 율려(律呂)

그 백구의 살신성인

무아 신타 (無我 神陀) 2021. 9. 5. 09:06

그 백구의 살신성인

홍 준 경


전북 임실에 가면 오수獒樹라는 읍내가 있지

한 생원이 개 동무하고 인근 잔칫집 다녀오는 길, 낮술 취해 꽃잠 든 사이 쥔 양반 둔덕 곁에 봄 불이 몽개몽개 사르르 번져 주인이 타 죽게 된 거야, 동행했던 백구가 도랑물 몸에 적셔 쥔 양반 목숨 구하다 힘이 다해 그만 죽고 말았다지, 그 양반 잠깨 일어나 그 사실 알고 충견얘기 전하려 지팡이 비목 세워 장례를 치러 줬대, 그리하여 ‘개 오자에 나무 수야’ 비목에 움이 튼 게지

요즘은 개만도 못한 놈들 판치는 요지경이니.

'시조의 율려(律呂)'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고단 돌탑  (0) 2021.09.05
코스모포리탄  (0) 2021.09.05
생로병사 외길에서 ㅡ 부부  (0) 2021.09.05
시간여행  (0) 2021.09.05
2021, 가을강나루  (0) 2021.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