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詩

오늘도 한 그루 나무이련다

신타 2022. 8. 2. 17:20

오늘도 한 그루 나무이련다 / 신타


욕심을 내려놓는다는 건
예전보다 적은 양을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열매도 떨어지고 잎새마저 진 계절
젊어서는 쌓아두어야 하지만
나이 들어서는 내려놓는 게 아닌
조금씩 욕심을 내는 것이다

욕심을 조금만 낸다면
나눌 것도 버릴 것도 많을 터
열매가 그러하고 잎새가 그러하다

몸뿐만이 아니라
마음도 함께하는 계절

봄 여름에는 욕심껏 물을 끌어올리고
갈 겨울에는 적게 아주 적게
끌어올리는 게 곧 내려놓음이다

'신작 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발적 배고픔  (0) 2022.08.18
기다리는 동안에도  (0) 2022.08.17
불편하게 해줘서 고마워  (0) 2022.07.05
거울  (0) 2022.07.05
알랑방구  (0) 2022.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