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깨달음

강 같은 호수이어라

신타 2022. 8. 2. 09:20

강 같은 호수이어라 / 신타


태어날 땐 아무것도 없는 바닥
다른 사람의 행동과 생각을 받아들이고
교육을 통한 사회적 인식을 받아들인 끝에
관념의 저수지가 되고 호수가 된다

어릴 때와 젊었을 땐
호수에 물을 채워야 하지만
나이가 들어선 강물이 되어야 한다
들어온 만큼 내보내야 하는 것이다

점차 욕심을 줄여야 한다
받은 만큼 나누어야 한다
채운 만큼 내려놓아야 한다
가두지 말고 흘려보낼 일이다

고여있는 안전이 아닌
흘러가는 평화와 자유 그리고
혼자만의 안녕이 아닌
함께하는 기쁨을 깨우칠 일이다

우리가 발 딛고 있는 땅이
허공중에 떠 있는 지구일 뿐
우주라는 허공을 도는 것일 뿐
사랑의 에너지에 의해 이끌리는

사랑의 에너지가 아니라면
내 몸뚱이라는 물질과
지구라는 땅덩어리조차
이렇게 모여있을 수 없을 터

내가 바로 사랑의 에너지임을
점차 깨달아 가야 할 일이다
허공 속에서도 건재하며
현실이라는 환상 속에서도 굳건한

'詩-깨달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과의 윤회 輪廻  (0) 2022.09.06
신의 사랑을 깨닫자  (0) 2022.08.02
할 수 있다는 것  (0) 2022.07.23
  (0) 2022.07.14
영혼  (0) 2022.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