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깨달음

내면

무아 신타 (無我 神陀) 2022. 10. 26. 05:30

내면 / 김신타


자기 몸 안팎이 아닌
시간도 공간도 없는 거기
거기라고 할 수도 없는 내면

있으면서도 없고
없으면서도 있는 기운
우주를 감싸고 있는 텅 빈 침묵

어둠 속에서도 밝은
밝음 속에서도 더욱 환한
모양도 크기도 없는 무아 無我

'詩-깨달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맡김의 평안  (0) 2022.11.05
이런 마음이 필요합니다  (0) 2022.10.27
0과 동그라미  (0) 2022.10.25
아무것도 아닌 동시에 모든 것인  (0) 2022.09.10
사과의 윤회 輪廻  (0) 2022.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