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의 율려(律呂)

침묵의 그늘 - 부부

무아 신타 (無我 神陀) 2021. 9. 7. 09:06

침묵의 그늘
ㅡ부부

홍 준 경


우리네
동행나들이
끝없을 줄
알았어

살다보니
문턱 넘어
이별노래
서성대네

아, 글쎄
그럼 어쩜 좋아
부창부수
침묵의 그늘.

'시조의 율려(律呂)'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강 에필로그  (0) 2021.09.08
신 하여가  (0) 2021.09.07
가을자두  (0) 2021.09.06
노고단 돌탑  (0) 2021.09.05
코스모포리탄  (0) 2021.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