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의 율려(律呂)

가을자두

무아 신타 (無我 神陀) 2021. 9. 6. 08:30


가을자두

홍 준 경


속살 오른 가을오얏
크게 한 입 베어 문다
누렇게 여문 들녘
허수아비 허튼 손사래
지는 해
짓 붉은 노을
내 넋두리도 같이 탄다.

얼마 쯤 더 버텨야
저 벼처럼 고개 숙일까?
갈 길 바쁜 한 중년이
왁자하던 세월 접고
누굴꼬
목맨 기다림
겹은 날이 가고 있다.

'시조의 율려(律呂)'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 하여가  (0) 2021.09.07
침묵의 그늘 - 부부  (0) 2021.09.07
노고단 돌탑  (0) 2021.09.05
코스모포리탄  (0) 2021.09.05
그 백구의 살신성인  (0) 2021.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