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깨달음

무아 無我로서의 나

신타 2022. 11. 5. 15:57

무아 無我로서의 나 / 신타


나란 유형 有形의 존재가 아닌
무형 無形으로 존재하는 영원함

생각 속에 있는 나는
실상이 아닌 허상이며

무아란 내가 없다는 뜻 아닌
눈에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라는

보이지 않아도 지금 여기
무아로서 존재하고 있음이다

물과 함께하는 물결이라고나 할까
나를 따라왔다가 때가 되면 사라지는

몸으로서의 나 윤슬처럼 반짝여도
무아로서의 나 낮은 곳을 채우는 영원함

'詩-깨달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의 아바타  (1) 2022.12.13
저마다 세상에서  (0) 2022.11.19
내맡김의 평안  (0) 2022.11.05
이런 마음이 필요합니다  (0) 2022.10.27
내면  (0) 2022.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