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詩

남도로 가는 기차

신타 2022. 11. 20. 12:37


남도로 가는 기차 / 신타


섬진강변 어느
안개 자욱한 마을을 지난다
나로서는 모처럼의 일이라
서기 瑞氣 어린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으나
딴은
동네 사람에게는 불편한 일상이리라

어느 하나만이 아닌
내 느낌도 옳고
그들의 생각도 옳은
모두를 품은 삶이고 싶다
세상은 이미 그러한데
내가 그렇지 못할 뿐이다

세상에서 배우고
자연을 통해 느껴가며
아침을 비추는 강물처럼
조용한 안개로 피어나리라
생겨났다 덧없이 사라질지라도
그조차 기적 같은 일 아니겠는가

흘러갈 일이다
섬진강이 흐르고
전라선 기차가 흐르고
내 마음도 따라 흐르는데
때로는 멈추어 서고자 한다
안개가 초가지붕처럼 덮인 곳

'신작 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흰 눈 쌓인 겨울 햇살 아래  (0) 2022.12.23
내면의 생명은 오늘도  (0) 2022.11.25
너 없는 섬에서  (0) 2022.11.09
섹스  (0) 2022.11.04
완벽  (0) 2022.1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