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표작 (詩, 수필)

가을의 상념

신타 2020. 10. 29. 17:59


가을의 상념 / 신타


누워서 책을 읽다 스르르
추워서 잠을 깨고 나니
하늘을 이불 삼아 덮던
여름은 간 곳 없고
낙엽 하나 둘 서성이는
가을이 떨어지고 있다

몇 번의 여름과 가을이
내 곁을 스쳐 지나가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계절이 흐르는 강
계절을 담을 수 없는
하나의 강 언덕일 뿐이다


[2020년 춘향문학 제 3집 상재]

'발표작 (詩, 수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침묵의 입술  (0) 2021.04.15
침묵하는 향기  (0) 2020.12.29
  (0) 2020.10.22
돈과 부와 풍요  (0) 2020.10.11
처음 본 시냇물처럼  (0) 2020.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