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깨달음

신타 2022. 7. 14. 00:36


길 / 신타


지나가지 않은 길
뒤돌아볼 수는 없다

예단하지 말자
보이든 보이지 않든

오솔길도 가시밭길도
돌아보는 길은 기억일 뿐이다

내게 싫은 것조차
체험해보는 소중한 기회

삶이란 지금 여기
나로부터 시작해서

내가 아닌 길 돌고 돌아
다시금 나를 찾아가는 길

'詩-깨달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 같은 호수이어라  (0) 2022.08.02
할 수 있다는 것  (0) 2022.07.23
영혼  (0) 2022.07.06
내 것이란 없다  (0) 2022.07.05
고정관념  (0) 2022.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