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詩

언젠가는

신타 2022. 10. 9. 05:55


언젠가는 / 신타


마지막이란 더 이상 갈 길이 없거나
더 이상 함께 할 시간이 없음을
분명히 알 수 있을 때 쓰는 말이리라

앞으로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데
마지막이라는 말보다는
언제일지 모르지만, 이라고 하자

마지막인 것처럼 막말이 아닌
언젠가 다시 볼 것처럼 미워도
미련을 담아 작별 인사를 하자

죽음조차 마지막이 아닐진대
하물며 지상에서라면
우린 언젠가를 희망해야 한다

지상이 아닌 다른 곳에서도
지금이 아닌 다른 때일지라도
우린 언젠가 다시 만나게 될지니

'신작 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헤어짐의 미학  (4) 2022.10.18
둘이 아니다  (0) 2022.10.13
날마다 오늘  (0) 2022.10.07
파도치는 바다처럼  (0) 2022.10.04
뱀사골에서  (0) 2022.09.23